IT이야기(제 162호) - 구글세 부과, 범 부처 합동조사 벌이겠다 | 시사상식(조기투표)

이지앤비즈의 IT이야기

162 | 2018. 10. 11
현재 4,451 명이 '이지앤비즈의 IT이야기'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뉴스로 배우는 '시사상식'

조기투표 ▲ 플리커 제공

조기투표

조기투표는 우리나라의 ‘부재자 투표’처럼 유권자 참여를 높이기 위해 사전에 우편이나 방문을 통해 기표할 수 있는 미국의 투표 제도다. 미국 대선을 앞두고 지난 23일 미네소타주를 시작으로 현재 37개 주와 워싱턴DC에서 시행 중이다. 시작. 종료 시점은 주마다 다르지만 평균 보름정도씩 진행되고. 대선 나흘 전인 11월 4일 마감한다. 미국 텍사스주 남부 코퍼스크리스티에 사는 직장인 어멘다 스티븐스는 24일(현지시각) 점심시간을 이용해 조기 투표를 하러 갔다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그는 텍사스트리뷴에 “첫 번째 투표소에서 2시간 30분을 기다려야 한다고 해서 두 번째 투표소로 갔더니 3시간을 기다리라고 했다”며 “선거 당일 혼잡을 피하기 위해 조기 투표를 해왔는데 이렇게 긴 줄이 늘어선 건 처음 본다”고 말했다.조기 투표 열기는 텍사스만이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재선 때인 2012년 조기 투표율은 35%였는데. 올해 사상 최고치인 4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실상 조기 투표에서 승부가 갈리는 셈이다.올해는 여성 조기 투표자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최초의 여성 대통령 탄생을 바라는 여성 민주당원이 적극적으로 나선 덕분이다. 경합주 노스캐롤라이나는 여성 민주당원 8만7000여 명이 투표해 여성 공화당원(6만여 명)보다 많았다. 선거 전문가 마이클 맥도널드는 “대선 1차 TV 토론 직후 경합주인 노스캐롤라이나. 조지아. 플로리다 등지에서 조기 투표를 신청한 여성 유권자 수가 급증했다”며 “트럼프가 미스 유니버스를 ‘돼지’라고 지칭한 사실이 공개된 게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하루를 행복하게 시작하는 '좋은글'

지향하는 방향에 열의가 없는 이들

내가 지향하는 방향에 열의가 없는 이들을 조직 내에 그대로 머물게 하는 것은 공정한 처사가 아님을 명심하자. 그런 이들을 제거하지 않고 놔둔다면 결국 그들과 함께 모든 구성원들이 타고 있는 배는 좌초될 수 밖에 없다는 걸 명심하자.

< 목록으로

이지앤비즈 원격지원 프로그램 다운로드

X

이지앤비즈 원격지원

고객님의 PC에 원격접속하여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 드립니다.

1

원격지원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후 실행한다. (KPOST_QS.exe)

원격지원 다운로드 Windows용 클라이언트 Mac용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후 실행이 안 되는 고객님은 고객센터 1522-4693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2

원격지원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후 실행한다. (KPOST_QS.exe)

원격지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