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이야기(제 156호) - ETRI. FIDO2 인증 기술 보급…FIDO2 서버 개발 | 시사상식(전기차 의무 판매제)

이지앤비즈의 IT이야기

156 | 2018. 09. 28
현재 4,430 명이 '이지앤비즈의 IT이야기'와 함께하고 있습니다.

뉴스로 배우는 '시사상식'

전기차 의무 판매제 ▲ 플리커 제공

전기차 의무 판매제

자동차 제작사들이 일정 비율만큼 전기차를 팔도록 의무화 하는 제도다. 이를 지키지 않으면 과징금을 부과한다. 정부는 2018년부터 국내 자동차 제작사들에 ‘전기차 의무 판매제’를 도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해마다 되풀이되는 고농도 미세 먼지 현상 등에 대응하기 위해 대기오염 물질을 내뿜지 않는 친환경차 보급을 획기적으로 늘릴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서다. 환경부가 자동차 제작사에 전기차 판매를 사실상 강제하는 방안을 도입하기로 한 것은 현재 전기차 보급 추세로는 정부가 내세운 목표(2020년까지 누적 25만대)를 달성하기 불가능하다는 현실적 판단 때문이다. 실제로 전기차 국내 보급은 2013년부터 3년 연속 목표치를 밑돈 데 이어 올해는 9월 말 현재 2401대가 보급돼 목표치(1만대)에 훨씬 못 미친 상태다. 환경부에 따르면 최근 충전소 인프라가 확충돼 단위면적당(1만㎢) 급속 충전기 수가 39기로 중국(12.6기)과 미국(3.6기)보다 높은데도 보급 대수 확대는 지지부진한 것이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의 경우. 노조 파업 등으로 차량 생산이 원활하지 않아 구매 대기 물량이 2000대에 이르는 점 등을 고려하더라도 "판매량이 기대치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라고 환경부는 전했다.환경부는 전기차 보급을 획기적으로 늘리려면 전기차 구매자에게 대당 1400만원씩 보조금을 지급하는 현재의 '당근책'만으로는 부족하고. "제작사에 판매를 강제하는 방안을 병행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전기차 보급은 고농도 미세 먼지 현상 해소. 온실가스 감축 등 환경문제 해결뿐 아니라 미래 산업 육성 측면에서도 중요한데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은 보급률이나 개발 상황에서 보면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며 "획기적인 보급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전기차 의무 판매 비율을 얼마로 할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와 관련. 환경부 관계자는 "자동차 제작사별로 전체 판매량의 최대 2%를 의무 판매하도록 한 미국 제도를 벤치마킹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오는 2018년부터 이 비율을 5%로 끌어올리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의 10개 주(州)에서는 'ZEV(무공해차·Zero Emission Vehicle) 규제'를 시행하고 있다. 연간 2만대 이상 차를 파는 제작사의 경우 전체 판매량의 2% 이상을 전기차로 팔아야 하고. 이를 지키지 못할 경우 미달한 자동차 수만큼 1대당 5000달러 과징금이 부과된다.

하루를 행복하게 시작하는 '좋은글'

생각중이지만 실행하지 않은 일 3가지

좁고 근시안적인 사고방식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모든 직원들이 근무시간의 5%를 ‘미래를 구상하면서’ 지낼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직원들은 항상 자신이 ‘생각중이지만’ 아직 실행하지 않은 일을 세 가지 이상 가지고 있어야 한다. 제임스 모건

< 목록으로

이지앤비즈 원격지원 프로그램 다운로드

X

이지앤비즈 원격지원

고객님의 PC에 원격접속하여 문제를 신속히 해결해 드립니다.

1

원격지원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후 실행한다. (KPOST_QS.exe)

원격지원 다운로드 Windows용 클라이언트 Mac용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후 실행이 안 되는 고객님은 고객센터 1522-4693로 문의주시기 바랍니다.

2

원격지원 클라이언트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후 실행한다. (KPOST_QS.exe)

원격지원

TOP